shikishen의 기억 제4막



 나름 많은 게임을 해왔다고 생각하지만, 과연 나는 헤비유저인가라고 자문해보면 결코 그렇지는 않다는 생각이 든다. 취미가 게임 하나만이 아닌 꽤나 다양한 분야였기 떄문이라고 생각하는데, 뭐 그건 그렇다치고.


 게임을 손에서 놓고 있지는 않다고 생각하는 지금 돌이켜보면, 게임을 가장 열심히 했던 것은 역시 슈퍼패미컴을 갖고 있던 고등학생 시절과 플레이스테이션을 갖게 되었던 대학생 시절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여기 끄적이는 이야기는 슈퍼패미컴을 갖고 놀던 시절 만났던 걸작 게임 중  하나인 슈퍼로봇대전EX의 OST 중 하나인 랑그란의 바람.


 2차슈퍼로봇대전에서 화려하게 데뷔하여, 지금은 OG 시리즈라고는 하나 게임팬들에게는 나름 메이저한 로봇이 된 사이바스터가 등장한 3번쨰 게임인 슈퍼로봇대전EX는, OG 시리즈의 원형에 해당하는 오리지널 세계관에서의 싸움을 그리고 있는 작품인데, 사이바스터가 활약하는 쉬운난이도 시나리오인 마사키의 장 초반 맵 배경음악이다. 슈퍼패미컴의 축소확대 기능을 이용하여 맵이 회전하며 등장하고, 그 맵에 파란색의 아군기체들이 푱푱 나타나고 깔리던 이 곡은 제목에 아주 걸맞게, 마법왕국에 불어오는 어딘가 불안하면서도 웅장한 싸움의 예감을 느끼게 해 주었더랬다. 


 사실 초반 맵의 BGM이었던 관계로 사이바스터가 산적들을 손쉽게 떄려잡는 식의 단순한 전개를 보여주는 시나리오의 BGM이기도 하지만, 먼훗날 2차 OG에서 다시 이 곡을 듣게 되었을 떄의 감각은 아주 오랜 기억 속의 친구를 다시 만난 반가움과 함꼐 가벼운 전율마저 일 정도였던 기억시 새롭다. 


 난 OST와 편곡앨범을 찾아들을 정도의 음악팬은 아니지만, 문득 생각나서 찾아본 이 곡, 랑그란의 바람이 되새겨 준 슈퍼패미컴의 추억이 문득 그리워져서 끄적여보았다.

Comment +3

  • eihabu 2015.03.24 21:51 신고

    형이 헤비유저가 아님 누가 헤비유저임???
    얼마전 슈퍼32x 다시 구한거 보면 나도 많이 늙은듯...옛 추억에 잠길때가 행복해..

    • 오오 32X를 구했구만!! 거추장스러운 어댑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파워다이스라는 물건이 있던데...

      http://bbs2.ruliweb.daum.net/gaia/do/ruliweb/default/hobby/310/read?articleId=24639685&bbsId=G005&searchKey=subjectNcontent&itemId=431&sortKey=depth&searchValue=%ED%8C%8C%EC%9B%8C%EB%8B%A4%EC%9D%B4%EC%8A%A4&pageIndex=1

    • eihabu 2015.03.24 22:14 신고

      안그래도 그거 봤는데..편할듯ㅋㅋㅋ
      그래도 어댑터 2개 연결해서 하는 맛이 제대로지ㅋ
      그나마 220v라 변압기는 필요없어^^



 요즘 세상에서는 리게이라는 말이 더 쉽게 통하는 것도 같은, 리듬게임 플레이어. 요즘은 세상이 좋아져서 오락실에 가거나 집에 플레이스테이션과 값비싼 전용 컨트롤러, 소프트를 구비하지 않아도 스마트폰으로 상당히 저렴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세상이 되었다. 또, 매년 11월 20일이 되면 불현듯 떠오르는 이 곡은 명함도 못내미는 어마어마한 노트가 현란하게 쏟아져 내리는 고난이도의 곡들도 흘러넘치는 게임들이 새로운 리듬게임 괴수들을 길러내고 있고.

 그래도, 어떤 게임이 나와서 어떤 감동과 재미를 주게 되더라도 1999년에 내 영혼을 확 사로잡았던 리듬게임의 개척자 비트매니아=비트스테이지와 중간보스곡 20, November 를 왼손 하나로 클리어해보겠다고 매달리던 그 시절의 감동과 재미는 다시 얻지 못하리라. 
 
 그래서 이 블로그에도 한두번은 포스팅한 것 같은 오늘의 이 곡, 20, November (House, DJ Nagureo, from beatmania)를 유튭에서 찾아 올려본다. 

 ...조만간 또 다른 리듬게임 처분과 관련된 포스팅을 하게 될 것 같은 느낌적인 기분이 드는 예감.

댓글 0

아이돌은 내가 키워나가는 재미, 그리고 조금만 손을 더 뻗으면 만질 수 있을 것 같은 환상이 포인트다...라고 말한게 누구더라? 종종 방송출연도 하는 음악계에 종사하는 그 녀석이었던 것 같은데.. 아무튼. 내가 살아오면서 내가 직접 키운다는 느낌, 손을 뻗는다는 느낌으로 힘들게 알바한 돈을 퍼부어가며 좋아했던 아이돌이라고 하면 아무래도 가장 많은 돈을 가져간 이 아가씨를 꼽을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후지사키 시오리. 일본의 버철 아이돌(...)이었고,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토키메키 메모리얼=두근두근 메모리얼 1탄의 메인 히로인이자 최종보스끝판왕. 후지사키 시오리는 당시 거의 최초로 미소녀연애시뮬레이션이라는 장르를 확립하여 수많은 덕후를 양산하며, 그 안에서도 여신으로 추앙받았더랬다. 사실 내 친구들은 각각 성격에 맞는 캐릭터들을 좋아했고 시오리를 가장 좋아하는 녀석은 없었는데, 대중의 취향이랄까 소속사(?)의 푸시랄까 그런 결과는 후지사키 시오리로 대동단결하는 분위기였다. 그리고 그 절대적인 인기에 힘입어 버철아이돌이라는 새로운 분야를 또다시 개척해내며 정식으로 데뷔하기에 이른다. 음반 구매에는 인색한 나지만, 당시에는 그 데뷔곡 '가르쳐 줘, Mr.sky教えてMr.sky'와 데뷔앨범 'My Sweet Valentine'은 거금을 주고 구매했더랬다. 당시는 일본문화개방이 되지 않았던 시절이라 소위 보따리상이 부르는게 값이던 시절인 만큼 지금 생각해보면 엄청난 금액인 것 같지만... 그런게 아이돌을 키우는 팬심이자 아이돌의 양분이겠지. 아무튼 이 데뷔싱글과 데뷔앨범은 아이돌이라는 본분에 충실한 매우 발랄하면서도 귀여운, 그러면서도 후지사키 시오리라는 차분한 캐릭터에 어울리는 곡들로 채워져있었다. 특히, 데뷔싱글 가르쳐 줘, Mr.sky의 경우 충격적인 애니메이션 뮤직비디오가 정말 적지 않은 충격을 제공하면서 이 바닥 사람들에게 나름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서설이 길었는데, 진짜 이야기 하고 싶은 건 지금부터. 그렇게 밀어주던 후지사키 시오리와 토키메키 메모리얼 1탄이었건만, 새로운 컨텐츠는 계속 쏟아져 나왔고 거기엔 자금이 필요했다. 그렇게 후지사키 시오리의 2집엘범 memories부터는 애써 외면하고 말았고, 어떤 곡들이 채워져 있었는지도 모른체 세월이 흘렀다.

  어느덧 인터넷이라는 편리한 도구가 세상을 채우고, 한물간 노래들도 여러가지 방법으로 구해서 들을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된 후, 문득 나 스무살 적에 눈을 돌렸던 버철아이돌의 노래가 생각났다. 지금 들어도 발랄하면서도 귀엽고 차분한 곡들 뒤에 나온 곡들은 어떤 곡이었을까.
그렇게 후지사키 시오리의 곡들을 찾아보다가 우연히 귀에 들어온 곡이 memories... 정확히 말하면 후지사키 시오리의 곡이라기보다, 성우 깅게쓰 마미의 앨범'Catchy'에 수록된 곡으로, 제목이 비슷한 후지사키 시오리의 두번째 앨범과 제목의 곡이다. 참고로 그 앨범에 수록된 비슷한 제목의 곡은 'Memories-地球はメリーゴーランド-'. 도대체 알려져있지가 않은 가수의 앨범 수록곡인지라 유튜브에서도 그 흔적을 찾을 수가 없어 첨부할 수가 없는게 아쉽다.

글을 쓰고 있는 2014년 01월에 들어보면, 그리운 90년대 후반-2000년대 초반의 일본음악이 떠오르는 느낌의 발라드 곡이라는 생각이 먼저 떠오른다. 그리고 희망과 고백과 설레임이 가득했던 1집의 분위기와는 달리, 가슴 시린 어느 가을날의 이별이 떠오르는 가사... 그리고 후지사키 시오리라기보다 성우 긴게쓰 마미의 목소리라는 느낌이지만 그렇기에 조금 더 애절하게 들리는 부분들.
달콤했던 발렌타인 뒤에는 언젠가부터 변한 그 사람을 모르고 있다가, 문득 이제서야 처음보는 것 같은 생경한 그 사람을 깨닫고 기억을 더듬으며 담담히 보내는 후지사키 시오리의 오래된 노래는, 새로운 한 해를 열며 새로운 여러가지에 도전하는 내게 당시에는 듣지 못한 노래에서 추억을 찾게 해 준다. 물론 기억은 기억이고, 추억은 추억이다. 추억은 억천만이지만, 나는 오늘을 살고, 지금을 춤추고, 늘 그렇듯 처음 밟지만 짐짓 능숙하게 스탭을 밟아나가야 하는 것이다.

그마저도 이미 흘러간 구작이 된 토키메모4편에서 진 히로인 유우의 친척 언니로 분위기만 등장하는 후지사키 시오리... 나이를 먹었다면 이젠 30줄일 그녀와 그녀의 동창들 중 내가 가장 사랑했던 키사라기 미오와, 공략이라는 형태로 만났던 반짝 고등학교 여학생들이 문득 떠오른다. 덕질은 좋은거야. 즐거운 추억이 가득하거든. 역시, 추억은 억천만이야.

댓글 0



 정월 초이틀(...이란 말이 있나?) 아침 벽두부터 뭔 일빠티를 내며 엔카냐고 물어보신다면...

 자다 일어나보니 머릿 속에 이 곡이 마구 몰아치는 내 머릿속을 욕해주시라.

 이 곡을 알게 된 건... 일본어라곤 힘력자보고 가타카나 카 도 못 알아보던 시절의 이야기...

 도대체 어떤 연유로 굴러들어온지 짐작도 가지 않는, 일본 연말 특집 코메디 프로그램을 녹화한 비디오 테이프 때문이었다.

 GB용 F1레이스와 수퍼패미콤용 수퍼마리오 월드, 파이널 파이트의 CF 가 수록되어 있던 걸 보면 91년 경일 거라고 짐작만 가는 그 비디오 테이프에는, 일본에서 녹화한 듯한 코메디 프로그램이 들어 있었다. 나름 일본 문화를 알게 된 지금 생각해봐도 떠오르는 건 시무라 켄(헨나 오지상 등...)씨 뿐인데, 그도 그럴 것이 그 프로그램에서 정말이지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그 프로그램 중, 시무라 켄씨가 어떤 개그우먼과 한적한 공원에서 사랑 고백을 하는 상황을 담은 코너가 있었는데, 진지하게 고백을 하려고 하면 전형적인 일본식 술주정뱅이 아저씨 - 내복에 복대에 대머리 가발을 쓰고 청주댓병을 들고 - 가 나타나서 방해하는 내용이었다. 일본어를 전혀 몰랐지만 그 상황만으로 상당히 웃겼던 기억과 함께, 결국 그 술주정뱅이를 퇴치하고 분위기를 잡으며 고백을 하려 하자, 이번엔 사람들이 떼로 몰려나와서 이  好きになった人에 맞춰 군무를 추며 끝나는... 그런 코너였더랬다.

 이 외에도 쇼군(다이묘?)에게 음식을 올리기 전이 미리 독이 들었는지 검사하는 3명의 사무라이가 그릇그릇을 씻은 듯이 비워 올리는 바람에 쇼군(다이묘?)이 결국 날달걀 15개를 원샷하는 내용이라던가, 도중에 우주복을 하나하나 벗어던지는 섹시한 여자가 나오는 SANYO의 CF 라던가, 당시 내 눈에는 상당히 흥미로운 방송이었다. 연말 특집이었는지 전체적으로 1시간 정도 하는 코너였는데, 열심히 검색해보면 나오겠지만 뭐 그렇게 까지는....

 아무튼, 아침에 눈을 떴는데 그 코메디 프로그램의 장면과 저 노래가 머릿속에서 요동을 치는 바람에 결국 생각나는 가사 일부분을 구글링하여 기어이 찾아내고 말았다...는 이야기. 정월 초하루부터 엔카를 포스팅한다고 민족반역자라고 생각하진 마시길....

댓글 0

...소프트를 매각하거나 한 건 아니고, 게임을 클리어한 후 가라오케에서 부르게 된 곡들에 대해서... 몇 곡은 프디바f의 수록곡이 아니긴 하지만.

1. 天楽 = 천악 = 텐가쿠

원곡 버전


코헤이 X 구루타밍 버전


 프디바 f 수록곡 중 가장 가라오케에서 불러보고 싶다고 생각했던 곡. 카가미네 린의 곡들은 대체로 어린 소녀의 발성인 관계로 가라오케에서 부를 일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게임을 하다보니 곡이 좋아서 니코동을 찾아봤더니 생각외로 남성 우타이테들이 많이들 불렀더라. ...생각해보면 뭐 남성 우타이테들이 커버한 여성 보컬 곡이 없는게 없긴 하지만... 아무튼, 요즘 이거 부르고 장렬히 자폭하는게 거의 기본 코스일 정도... 

2. 神曲 = 신곡 = 카미쿄쿠



 프디바 f에서는 넨도로이드 풍의 귀여운 캐릭터들의 군무로 플레이어의 시선을 빼앗는 더러운 술수를 쓴 곡이지만, 곡 자체는 덕후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가사와 찬송가를 떠올리게 하는 진행이 함께 하는 좋은 곡이다. 역시 요즘 가라오케에서 꼭 불러주는 중.

3. メランコリック = 멜랑콜릭 



 곡, 안무, 프디바f의 영상 등, 귀여운 소녀적인 이미지로 가득한 곡이지만... 그냥 뭐 막 부른다. 요런 말랑말랑한 멜로디의 곡은 예나 지금이나 무척 좋아하는 편.

4. IMITATION BLACK = 이미테이션 블랙

원곡 버전


蛇足×バルシェ×clear 버전


 이 곡은 프디바f와는 관계가 없는데, 이 곡과 비슷하게 삼각관계를 그린 곡 ACUTE 가 제법 좋아서 트위터에 적었더니 트친분이 추천해 준 곡. 더욱 중2병이 쩌는게 아주 좋고, 특히 후반 클라이맥스의 공백 부분에서 느끼하게 대사를 쳐주면 아주 그냥 손발리 오그라든다. 3인용 곡이지만 같이 맞춰줄 사람 한 명만 있으면 더욱 재밌게 놀 수 있는 곡.

5. 深海少女 = 심해소녀


 역시 프디바f와는 관계가 없지만, 좋은 보컬로이드 곡을 찾다 보니 얻어걸린 곡이자, 주 1회 함께 가라오케에 가는 지인이 요즘 밀고 있는 곡. 구루타밍 버전으로 절규하며 부르고 폭사하는게 요즘의 레파토리 중 하나.

..이 외에도, 위에 잠시 언급한 ACUTE 나 토리노코시티 등도 가끔 부르긴 하지만, 요새 가라오케를 가면 반드시 선곡하는 곡이 위의 5곡.... 요번 주는 아무래도 못 갈 것 같은데..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mories... - 깅게쓰 마미  (0) 2014.01.17
[ENKA] 都はるみ - 好きになった人  (0) 2013.02.11
프로젝트 디바 f 가 남긴 것  (2) 2012.11.18
Acid Black Cherry - 優しい嘘  (0) 2012.07.14
[아이폰 어플] Lyrica  (4) 2012.04.06
B'z - C'mon [한국 라이센스판]  (2) 2011.08.17

Comment +2

  • 드디어 PS3로도 이식 되는가 보더군요. 저도 해볼 수있게 되서 기대하고 있습니다.

    • 내년 3월 7일에 추가곡, 추가복장, 추가 요소를 포함하여 발매된다고 합니다. 큰 화면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장점이 90% 해본 게임이라는 단점을 덮어주더라구요^^



2009년 7월 29일 발매한, 전 잔다르크 출신으로 유명한 야스의 프로젝트 Acid Black Cherry 의 곡. 

비줠계 느낌 팍팍나는 PV가 문득 생각나서 포스팅. 눅눅한 장마비 보다는 차가운 겨울비가 어울리는 느낌의 다소 가라앉은 느낌의 슬픈 곡이지만 개인적으론 ABC의 곡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곡.

근데 오피셜인지는 모르겠지만 유튭에 PV가 남아있는게 신기하네...

가사는 요기서.. 구글 번역기로도 제법 괜찮게 나옴.
http://j-lyric.net/artist/a04d137/l01a1f5.html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ENKA] 都はるみ - 好きになった人  (0) 2013.02.11
프로젝트 디바 f 가 남긴 것  (2) 2012.11.18
Acid Black Cherry - 優しい嘘  (0) 2012.07.14
[아이폰 어플] Lyrica  (4) 2012.04.06
B'z - C'mon [한국 라이센스판]  (2) 2011.08.17
LIVE DAM-라이브 다무 체험  (4) 2011.07.10

댓글 0


 아이튠즈 일본계정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는 어플. 기본적으로 JPOP의 가사를 검색해서 보여주는 프로그램으로, 최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지라 한 번 올려본다.

 가장 마음에 드는 기능은 역시 재생중인 음악의 가사를 바로 찾아서 보여주는 것. 음원파일의 태그를 참고하여 검색하여 보여주는데, 한자에 요미가나가 붙어있거나 하지는 않지만 어지간한 곡은 최신곡까지 다 지원되는 것 같아 편리하다. 네트워크 접속은 필수지만 요즘 세상에 3G 무제한 내지는 에그는 다들 사용하고 있으리라 생각하며... 본인이 일일히 태그 정리를 하는 타입이라 할지라도 가사까지 입히기는 쉽지 않은데 그럴 경우 더 유용하다 하겠다. 기본 설정으로, 현재 연주 중인 음원의 가사를 바로 볼 수 있는게 가장 좋아서, JPOP을 자주 듣는 내겐 꽤나 좋은 어플.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젝트 디바 f 가 남긴 것  (2) 2012.11.18
Acid Black Cherry - 優しい嘘  (0) 2012.07.14
[아이폰 어플] Lyrica  (4) 2012.04.06
B'z - C'mon [한국 라이센스판]  (2) 2011.08.17
LIVE DAM-라이브 다무 체험  (4) 2011.07.10
B'z & Mi-Ke  (6) 2011.07.02

Comment +4

요것은 일본 발매판

배달 및 배포 모임에서 촬영


 7월 말 일본에 발매된 2011년 B'z의 신보 C'mon. 한국에는 8월 12일 발매되었는데, 절묘한 광복절 연휴와 맞물리면서 온라인 예약 구매를 한 사람들은 무려 5일을 늦게 받는 대참사가 빚어져 버렸다. 기다리는 것은 지루했고 오프라인 매장에 풀려있는 CD를 볼 때마다 짜증이 났지만 받고 나니 또 그런게 없네...

 
 예전의 라이센스판은 구매만 해놓고 밀봉상태를 유지한지라 잇는지 몰랐는데 무려 우리말 번역 가사집이 추가로 들어있더라. ...덕분에 부클릿이 좀 뚱둥... 뭣보다, 종이로 된 아웃케이스가 지나치게 빡빡해서 CD를 꺼내고 넣을 때 상처가 생기거나 파손될 우려가 있으니 조심해서들 다루시길... ...오픈케이스만 하긴 좀 그러니 이번 앨범 발매 전 TV 라이브 영상을 하나 찾아서 걸어 봄.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Acid Black Cherry - 優しい嘘  (0) 2012.07.14
[아이폰 어플] Lyrica  (4) 2012.04.06
B'z - C'mon [한국 라이센스판]  (2) 2011.08.17
LIVE DAM-라이브 다무 체험  (4) 2011.07.10
B'z & Mi-Ke  (6) 2011.07.02
[BLU-RAY] Monster's Garage  (4) 2011.02.01

Comment +2

라이브다무

기계 자체에도 화면이 붙어있는 라이브다무

라이브다무

화면은 터치스크린으로 작동

 
 나와 비슷한 취미를 가진 분들이라면 대략 이름을 알고 있을 신촌 모처의 가라오케 기계가 있는 노래방에, 기계 자체의 업그레이드가 행해졌다는 소식을 듣고 찾아가 보았다. 정식 가동이 이번 주에 시작이었던 듯.


 일단 기계자체에 붙어있는 화면과 깔끔하고 심플한 기체가 멋진데, 뭐 노래방을 기계구경하러 가는 건 아니니.... 감상은,


 - 기존 다무에는 수록되지 않았던 약간은 매니악한 곡들도 수록되어 있다. 단, 매니악한 곡이라고 해서 덕후계열 곡에 한정된 것은 아니다. 유명 그룹의 멤버가 진행한 솔로 프로젝트 앨범 수록곡이라던가 하는.

 - 반주가 꽤나 좋다. 반주의 퀄리티가 어차피 노래방이면 가격으로 승부하는게 낫다는 분들께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반주가 좋으면 노래부르는 재미가 더 좋은 것도 사실.

 - 몇몇 곡들은 코러스가 쩐다. 매우 쩐다.

 - 하츠네미쿠로 대표되는 보컬로이드 관련 곡들도 상당히 실려있다. 이제 댄스를 연습할 때인가.(...)

 대략 이런 느낌? 주 1회 가량 가주는 노래방이지만 여름을 맞이하여 더욱 피치를 올려볼까 생각 중. ....다만, 책보다 아이폰을 이용하여 DAM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곡을 검색하는게 훨씬 편한 관계로 KT 망이 좀 더 원활하게 잡혀주면 곡 검색하기 더 좋을텐데...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폰 어플] Lyrica  (4) 2012.04.06
B'z - C'mon [한국 라이센스판]  (2) 2011.08.17
LIVE DAM-라이브 다무 체험  (4) 2011.07.10
B'z & Mi-Ke  (6) 2011.07.02
[BLU-RAY] Monster's Garage  (4) 2011.02.01
[BLU-RAY] GLORY DAYS  (2) 2011.01.11

Comment +4

B'z & Mi-Ke

노래2011.07.02 11:28


 간만에 후배 녀석과 신촌 북꾸오프에 갔다가, 아무 생각없이 집어든 CD 한장. 표지도 전혀 B'z와는 관계 없어 보이는 여인네 한 분이 앉아계신데, 뒷면은 뭔가 싸보이는 인쇄와 문구가 가득...

 정체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아마도 우리나라에도 많은 길거리표 CD와 같은 맥락이 아닐까 싶은, 여튼 괴음반. 뒷면에 씌여있는 설명처럼, 스테레오의 특징을 살려 한 쪽에는 온통 보컬, 한 쪽에는 가라오케 반주가 몽창 몰려있어 채널을 잘 활용하면 가라오케 시디로도 활용이 가능할 듯...

 보컬도 당연히 B'z와 Mi-Ke가 아니라서, 상당히 야들야들하고 없어 보이는 보컬을 들을 수 있는데 결코 재밌거나 좋다는 느낌은 안들고.. 뭐.. 그냥 편안...하지도 않고.. 뭐랄까... 뭐 암튼. 북끄오프에서 8800원이라는 거금을 주고 산 것치고는 참 거식한 느낌.. 담번에 B'z 관련 모임에서 경품으로 걸..어도 누가 가져갈 것 같지도 않은. 아무튼 암울한 한 장. ....스크래치 때문에 재생안된다고 환불받을까..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B'z - C'mon [한국 라이센스판]  (2) 2011.08.17
LIVE DAM-라이브 다무 체험  (4) 2011.07.10
B'z & Mi-Ke  (6) 2011.07.02
[BLU-RAY] Monster's Garage  (4) 2011.02.01
[BLU-RAY] GLORY DAYS  (2) 2011.01.11
初音ミク - まるくなる(가사 번역 추가)  (13) 2010.11.24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