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1년 전쟁 당시 연방군에서 매우 드물게 퍼스널 컬러 전용기가 지급되었다는, 춤추는 검은 사신 리도 울프 전용 짐 스나이퍼2. 근래의 추세에 걸맞게, HGUC 짐 스나이퍼2의 색놀이에 해당하는 이 킷은 클럽G를 통해 예약판매했던 한정판 되겠다.



 http://sksn.tistory.com/810 에서 리뷰했던 킷의 사출색을 바꾸고, 전용 씰을 추가하는 대신 드라켄이 빠져 있는 구성이다. 드라켄이 없는 점이 아쉽긴 하지만, 설정색을 재현하기 위해 일부 런너가 다른 색으로 중복되어 들어있는 관계로 남는 부품이 꽤 많은 편이다. 그럴 생각이 있다면, 다른 짐 스나이퍼2 킷의 부품을 교체하여 다른 색을 즐겨볼 수도 있겠지만.. 과연?



 사실 이 킷에서 받은 가장 큰 충격은 이 기체의 파일럿의 이름이 리드 울프가 아닌 리도 울프 라는 것을 처음 알게 된 것이다. 가타가나 표기로만 접하다가 영문 표기를 보니 누가 봐도 리도 울프 였더랬다...는 이야기... 1년 전쟁을 무대로 한 연방군 MS는 퍼스널 컬러가 적용된 기체가 거의 없다보니 이 리도 울프 전용기를 좋아했던지라 과거 http://sksn.tistory.com/791 에서 중국제 컨버전 킷을 구해서 만들어보기도 했었는데, 이렇게 오피셜로 발매된 킷을 조립해보니 같은 킷을 4번째 만들면서도 즐겁게 만들었다. 이제 더 이상은 짐 스나이퍼2 배리에이션 킷은 안 나오겠지...?

댓글 0


박스아트. 좀 크다.

기동전사 건담에서 지원메카 G아머가 등장한 이후 종종 등장하는 지원메카와 주역 건담의 합체라는 컨셉.

그 컨셉이 G의 레콘기스타에서는 이 어설트 팩 되겠다.


소체 3종 비교정면약간 옆에서

지원메카와 합체한 모습이나 컨셉으로 볼 때 많은 사람들이 우선 떠올리는 건 건담0083의 덴드로비움이 아닐까 싶은데,

그렇게 거대하게 만들면 가격이 너무 비싸지는 관계로 어느 정도 타협을 하여 이 어설트팩 정도의 크기가 된 것이 아닐까 싶다. 

SEED의 미티어 유닛도 상당히 거대한 편이었고, OO의 GN암즈도 작은 크기는 아니었지만 이 어설트팩은 더욱 타협을 한 느낌이랄까.


개인적으로 재미있게 본 G의 레콘기스타이고, 발매된 HG급 건프라들의 퀄리티도 꽤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G셀프와 자이온 정도 외에는 크게 끌리는 킷이 없다.

결국 G셀프만 3개를 사게 되었는데, 정작 마지막 퍼펙트팩은 또 별로 안끌리는게 문제....

최신작 철혈의 오펀스는 작품도 프라모델도 평가가 매우 좋은 관계로 한 번 모아볼까 싶은데,

잘 되려나...

댓글 0


박스아트

이미 방영이 모두 끝나고 신작이 방영되고 있는 이 와중에, 예전에 가조림하고 넣어뒀던 HG G-셀프용 우주용 백팍을 꺼내어 보았다.

정면코어파이터에 우주용 백팩이 결함한 모습뒤에서 보면 이렇다.

 이 킷에 G셀프 본체는 들어있지 않고, 우주용 백팩과 코어파이터, 스탠드,라이플, 실드가 들어있다. 앞서 발매되었던 HG G셀프를 위한 별매 옵션파츠인 셈인데, 솔직히 가격이 살짝 높다는 생각이 들어 아쉬운 킷이었다.

 최근 방영중인 신작 철혈의 오펀스는 무장과 모빌워커 등을 별도로 판매하던데, 아무래도 이 G셀프용 우주용백팩과 같은 볼륨은 안나올 것 같다. 이 킷의 발매 이후 G셀프용 옵션은 본체의 색이 바뀌는 등의 연출이 있은 탓인지 G셀프 본체를 포함한 방식으로 발매했는데, 사실 HG 급에서는 그렇게 발매하는게 맞는 것 같기도 하고. 개인적으로는 가격이 조금만 낮았더라면 이 우주용 백팩은 꽤 인기있는 아이템이 아니었을까..싶다. 물론 레콘기스타 라인업에서 G셀프가 가장 가성비가 나쁜 킷이라는 오명도 들리긴 하지만 그와는 별개로.

댓글 0


HG 자이온


 개온이나 가에온으로 읽어야 할 것 같은에 자이온(쟈이온)인 이 MS는 2015년 상반기에 방영을 마친 건담 G의 레콘기스타에 등장한 적 세력 기체 중 하나이다. 레콘기스타에 등장 MS들은 뭔가 기존의 건담에 등장한 기체들과는 꽤나 다른 디자인을 보여주는 경우가 많은데, 이 자이온은 적세력의 탑승기임에도 불구하고 건담 SEED에 등장한 기체라고 해도 어색하지 않은 느낌이라, HG 레콘기스타 등장 기체 중에서 고르고 골라 질러보게 되었다.

자이온은 건담같은 느낌을 주는 MS가 거대한 손 같은 형태의 등짐을 짊어지고 있는 형태를 하고 있어서, 개인적으로는 건담SEED를 떠올리게 하는 구성이다. 등짐은 생긴 것처럼 '빅 암 유닛'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는데, 애니메이션에서는 처음에는 MS만 등장했다가 곧 이 빅 암 유닛을 장착하여 주인공의 G셀프와 대결을 벌이게 되는데, 저 유닛의 손가락 끝이 분리되어 판넬(비트?)처럼 사용되기도 하였다. 

G의 레콘기스타라는 애니메이션 자체는 같은 시기에 웹에서 방영한 건담 빌드 파이터즈 또라이트라이와 좋은 경쟁을 할 줄 알았더니 전혀 다른 분위기에 기대치와도 좀 다른 작품이 되어서, 꽤 독창적인 디자인의 MS가 많이 등장하긴 하지만 평가는 그리 좋지만은 않았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12~3화 쯤 되면 이야기도 꽤 재밌어지고 갈등구조도 눈에 보여서 즐겁게 기다리며 봤는데, 특히 이 자이온이 등장하고 G셀프와 겨루다가 패배가 아닌 퇴장을 하게 되는 장면에서 나름 인상이 깊어 기믹도 잘 재현한 HG 자이온을 구매하게 되었다. 비슷한 부품을 반복 조립하는게 싫은 사람들에겐 등짐 만드는게 좀 고역일 수는 있겠고 등짐을 달아두면 그 무게 때문에 소체의 직립이 어렵긴 하지만, 디자인과 기믹이 괜찮은 재밌는 킷이었다.

Comment +2

HG G-셀프

HG G-셀프 박스아트

 
 요즘 뭘 질러도 잘 만들지는 못하는데, 오랫만에 뭘 좀 만들어 본 듯. 2014년 가을 시작한 TV용 애니메이션 G의 레콘기스타에 등장하는 주역기체 G-셀프를 만들어보았다. 제목에 건담이라는 말이 없는 것 같지만 G가 건담의 약자라고 한다.


 
 2014년에는 TV에서 건담 애니메이션 신작 2종류가 동시에 진행되는 지라, 프라모델의 퀄리티도 비교가 되는데, 아무래도 액션성이 더 좋고 늘씬늘씬한 빌드파이터즈 트라이의 빌드 버닝건담의 인기가 더 높은 감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뭔가 소년건담이라는 느낌이 들어서 비교적 마음에 든다.



 SEED DESTINY 의 임펄스건담 처럼 백팩이 바뀌면 소체의 색이 바뀌는 지라 배리에이션이 좀 걱정이 되는데, 10화까지 진행된 작품에서 백팩 등의 추가장비가 몇 종류 나와서 과연 그것들이 모두 발매될 것인가..하는 우려와 기대가 되는 중. 

댓글 0

베앗가이상 박스아트


 2014년 1분기에 성공리에 마무리하고, 성원에 힘입어 5월 시즈오카 하비쇼에서 마침내 시즌2가 발표된 꿈과 사랑의 만화영화 건담 빌드 파이터즈 등장 기체. 사실 베앗가이 시리즈는 집에 들여본 적이 없는데, 이 친구는 도저히.. 안 살수가 없었다.

정면

약간 옆에서

뒷면. 리본은 글로스인젝션?

 
  전작에 해당하는 베앗가이도 귀여운 건프라라는 이미지를 무척 어필햇었고 반응도 좋은 편이었는데, 아예 이 빌드 파이터즈 버전 베앗가이상은 곰인형이 건프라가 되었다는 망상설정을 추가해서 아주 제대로 곰돌곰돌하다. 이미 상당히 많은 패러디 작례들이 등장했던지라, 건담을 잘 모르는 사람도 어디선가 한 번 정도는 봤을지도 모르는 곰돌이 로봇트...


 사실, SD건담의 팬인 관계로 애니메이션 본편에서 LBB 나이트건담을 아주 바보를 만드는 전개가 썩 맘에 들진 않았지만, 파일럿(?) 치나쨩이 귀엽고 착한 아이인데다, 프라모델 자체가 아주 매력넘치는 곰돌이인 관계로 하나 집에 들여놓았다..는 이야기. 사진에는 없지만, 스티커와 여분의 얼굴파츠를 이용해서 표정도 다양하게 연출해 줄 수 있는, 아주 귀엽고 재미있는, 장난감 곰인형 같은 건프라 되겠다. 가정의 달이 가기 전에 집에 하나씩 들여놓아 보아요.

 

댓글 0


 HGUC...흐걱으로 소형 건담이 발매되기 시작하면서 등장한 1/144 스케일 F91. 그 배리에이션 기체 되겠다. 특징 자체는 원본 F91과 거의 동일하지만 사출색과 대량의 스티커가 들어있다는 점 정도가 다른....

정면

약간 옆에서


 F91이 처음 등장했을 때, 건프라로는 SD와 1/100 만이 나올 정도로 1/144 스케일로는 발매가 어려운.. 크기였던 것 같다. 나중에 소형건담인 V, G, W 시리즈의 1/144가 발매되긴 했지만 HG W 시리즈가 나올 때까지 퀄리티는 솔직히 아쉬웠고.. 라인업이 빵빵했던 V는 옵션은 다양하지만 퀄리티는 별로라는 인식도 강했더랬다. 그걸 생각해 보면 세월의 흐름과 기술의 발전이 이렇게 F91의 1/144 스케일 킷을 좋은 퀄리티로 만들 수 있는 시절을 가져왔다는 사실이 새삼 대단하다 싶다.


 잘 움직이는 액션피규어 같은 느낌이 남는 킷으로 완성된지라, 하얀 F91도 살까 싶긴 하지만, 성형색과 스티커를 제외하면 거의 같은 구성이라.. 이 녀석으로 만족하고 넘어갈까.. 싶다. 설정 크기를 생각해보면 약간 오버스케일이라고는 하던데, 이 바닥에 언제 그런게 한두개도 아니고.. 아무튼 개인적으론 만족스러웠던 좋은 킷.

 

Comment +4

  • 스티커를 상당히 깔끔하게 잘붙이혔군요; 전 스티커나 데칼 작업 하다보면 그냥 칠하고 말지 하는 상태가 되서 좌절스럽던데 말입니다-_-;

    • 사실;; 사진을 가리면서 찍어놔서 그렇지 베스바는 꽤 좌절스럽습니다... 솔직히 이 흐걱 해리슨기는 몰드도 없이 감으로 붙여야 하는 작은 부분이 꽤 있어서 손 벌벌 떨면서 붙였더랬습니다.

  • JK 2014.05.16 11:10 신고

    저도 F91 참 좋아하는데요. 제가 하얀 F91을 한번 만들어보겠습니다. (...)

박스아트

사실 지른지도, 만든지도 상당한 시간이 흐른 킷인데, 어쩌다보니 이제야 먹선, 스티커 작업을 완료하고 올려본다. 지난 2014년 5월 연휴에 작심하고 마무리 해보자고 집어들었는데, 어째 딜레마만 남은 듯 하다. 어떤 딜레마인고 하니...


  '먹선'되겠다. 스미이레라고도 하고, 보통 먹선이라고 하는 음영넣기 작업. 사실 이 먹선을 넣는 것 만으로도 건프라는 상당한 매력을 뿜어내게 되는데, 이 흐걱V건담은 그게 좀 머리를 아프게 하더라. V건담은 우주세기 건담 중에서도 F91 시리즈와 더불어 작은 크기를 자랑하는 소형건담인지라 먹선을 넣어줘야 하는 몰드가 좁고 작은 부분이 많고, 흐걱 답지 않은 세세한 몰드가 많은 디자인인지라 상당히 곤란한 인상을 받았더랬다. 물론 흘려넣기 건담마커나 다른 도구를 사용하면 얇으면서도 섬세한 먹선 작업이 가능하긴 하지만 그건 그것대로 가볍게 즐겨보자는 모토와 어울리지 않기도 하고...


 또한, 이 흐걱V건담은 2013년 반다이에서 발표한 올건담 프로젝트라는, 공통 규격의 공통 관절을 통해 모든 HGUC급 1/144 스케일 건프라의 부위를 자유롭게 바꿔서 즐길 수 있게 하겠다는 프로젝트의 초창기 결과물이다. 덕분에, 공통 규격을 사용한 팔꿈치 관절이나 몸에 비해 너무나 거대한 손이 눈에 거슬리기도 하고... 상당히 좋아하는 기체인데 과도기 적인 불안함을 안고 등장하게 된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

 아쉬움이 남는 작업, 아쉬움이 남는 결과물이긴 하지만, 이 정도가 딱 좋다고 생각하면서 마무리 하기로 했다. 10년 넘게 묵혀뒀던 구판 144 스케일용 V건담 무기세트의 스티커를 사용할 기회가 온 건 좋았다고 생각해 보면서.... 

Comment +2

  • JK 2014.05.16 11:05 신고

    이거 만들어야 하는데 아직 손이 안 가네요. 빅토리는 V1이나 V2나 다 눈에 띄는 단점이 있어서 아쉽습니다. ㅠㅠ

    • 구판에 비해서 물론 좋긴 하지만.. 월등히 뛰어나다고는 또 말하기 힘든 점이있어서.. 아쉬움이 남는 건 좀 사실이지...

1. HGUC 158 89식 베이스 재버

89식 베이스 재버

 
 성스러운 짐승 유니콘의 기적이 일궈낸 또 하나의 제품군이 있다면 이 날틀-베이스재버를 빼놓을 수 없다. 이젠 UC에 등장했던 버전도 등장하였는데, 극중에서는 제스타 편대가 탑승하는 것이 그려졌더랬지만... 조금 다르지만 뉴건둠을 태워보았더랬다.

  원작처럼 1인승(기승?)과 2인승을 모두 재현할 수 있고, 넓적하던 지난 버전과는 다른 우주형이라는 느낌 물씬나는 디자인이 좋다. 원작처럼 제스타 편대를 재현하려면 3대는 사야 할 듯...

 2. HGAC XXXG-01W 윙건담

드디어 HGUC=HGAC로 등장한 TV판 윙건담


 몇 년 전의 X와 G가 그랬던 것처럼, 넘버링은 HGUC와 공유하지만 브랜드명은 등장 애니메이션의 세계관이 가진 시간축인 AC(애프터 콜로니)를 유지하여 HGAC로 변경된 TV판 윙건담. 앞으로 DX와 V도 발매가 확정 중인데, 이 W은 건프라 빌더즈 TV판 프로젝트와 더불어 HGUC 등급의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고 하겠다. 

  우선 이 TV판 윙건담은 EW판이 발표된 지금에 와서는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며, 사람에 따라서는 흑역사 취급까지 하고있는 디자인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W의 TV판을 실시간으로 접한 사람들에게는 이 디자인도 제법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역대 변형 건담들을 통틀어 매우 마음에 안드는 축에 들어가는 변형 방식은 여전히 마음에 안 들지만....

 또, 완성사진으로는 알 수 없지만, 폴리캡이 대거 삭제된 구조는 역시 호불호가 갈릴 것이라 생각한다. 나처럼 한 번 만들고 포즈 몇 번 잡고 나면 거의 가동을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해당되지 않겠지만, 계속 이리저리 움직이며 갖고 노는 사람들에게 폴리캡이 들어가지 않는 관절의 강도는 아무래도 걱정이 되지 않을 수 없을테니... 하지만 새로 들어간 관절 부위 등의 신형 PS재질 런너의 질감은 일단 손맛이 좋고, 관절강도도 적절히 확보된다는 느낌을 갖게 한다. 폴리캡리스 스타일 MG의 그것처럼 말이지. 이 외에도, 각종 관절이나 프로포션이 향후 빌더스 프로젝트를 의식한 원작과의 괴리가 있다던가 하는 점도 있지만, 요즘처럼 만드는 것만으로 충본한 상황에서는 요정도가 확연한 변경점이라는 느낌.

 결론적으로, 보다 만들기 쉽고, 갖고 놀기 좋으며, 규격화 되어 개성이 약간 제거되어 가는 거 아닌가 싶은 느낌이 남는.. 그런 킷이었다. 혹시 반다이는 HG건프라로 레고의 꿈을 꾸는 걸까? 

댓글 0

 아는 사람들은 다들 알겠지만, MIA 라는 브랜드는 지금은 나오지 않는, 완성된 액션 피규어 브랜드이다. 정식 명칭은 MOBILE SUIT IN ACTION, 줄여서 MIA 이다. ...다른 뜻이 먼저 생각나는게 정상이려나.. 어쨌든. 스케일은 대략 1/144로, 건담 프라모델 제품군인 HGUC 와 같은데, 실제 크기는 MIA 쪽이 약간 작은 느낌이라고 한다.


 이 MIA라는 시리즈는 액션피규어 제품군치고, 특히 우주세기 관련 라인업이 매우 충실해서 컬렉션을 중시하는 팬들은 HGUC 건프라 보다 이 MIA 또는 나중에 출시되었던(지금은 마찬가지로 종결) ADVANCED M.I.A 쪽으로 수집하는 팬들이 많았더랬다. 지금은 FIX와 함께 로봇혼으로 변경되어 이어지고 있는 중.


 
 Z건담 극장판 개봉 당시 HGUC 쪽으로도 많은 라인업이 전개되었지만 몇몇 기체들은 끝내 발매되지 못한채로 묻혀있다가, 최근 기적의 짐승 유니콘 덕분에 뜬금없이 발매되는 기체가 등장하고 있는바 이 바운드독도 발매를 기대해 보았지만, 뒤늦게 중고로 구한 MIA를 만져보니 이 볼륨감을 고려해보면 아무래도 건프라로 발매하기는 많이 어렵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관절 강도도 그렇고, 단순한 변형 시퀀스에 비해 신경써야 하는 부분이 은근 눈에 띄기도 하고 말이지.

유니콘 버전 바이아란 커스텀과 함께

 
 아무튼, 원작에서 많은 활약을 보인데다 개성적인 형태 덕분에 SD건담 월드에서도 이런저런 모습으로 등장하는 바운드독을 MIA 로나마 만져볼 수 있어서 즐거웠더랬다. 라이플이나 런쳐같은 무장도 따라오긴 했지만, 바운드독이라는 기체 특성상 형태만으로도 충분히 즐길만한 부분이 많다고 하겠다. 

Comment +2

  • chc... 2013.09.21 16:50 신고

    오... 이 붉은색은 나름 구하기어렵죠, 게다가 미아는 말이죠. 다른 제품군으로 있으면 좋겠어요 ^^

    • 저도 오랫동안 장터를 눈팅해 오다 우연히 딱 보여서 얼른 구매했습니다. 다만 확실히 재질이 무거워서 디자인 특성에 따른 무게를 못 견디는게, 재질이 가벼운 건프라로 있으면 좋겠다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