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SEED와 U.C를 모티브로 한 SD건담 외전(=나이트건담 이야기)가 어느 정도 마무리가 되어, 개투신전기(=갑옷투신전기)의 후속작 느낌으로 전개되고 있는 신세성탄전설. 개투신전기의 복습과 이야기를 살짝 열어주는 느낌이었던 전작 [디바인나이트의 재림]의 뒤를 잇는 2편은 무려 [철혈의 기사]라는 이름과 [나이트건담 발바토스]를 앞세워 등장하였다.



 W 모티브였던 개투신전기(=갑옷투신전기)가 도중하차되고 나서 오랫동안 외전의 명맥이 끊겼던 탓에, 기적적으로 부활한 신약에서 U.C와 SEED를 다룬 것만으로도 감동이었지만 역시 시리즈가 쭉 이어지다보니 신작에 대한 아쉬움이 남는 것은 어쩔 수가 없었다. 기동신세기(성전이라는 망작이 나오긴 했으나...)와 G의 레콘기스타, AGE, 더블오(용사건담과 스페리올드래곤 더블오가 있지만 그 외에는...) 가 제대로 다뤄지지 않은 것이 계속 아쉬움으로 남고 있는데 썩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철혈의 오펀스가 등장한 것이 좀 못마땅한 것이 사실이기도 하고.



 이번 철혈의 기사 편에서 보여주는 카드다스 뒷면 스토리는 프롤로그 포함 7편 구성이다. 카드 1번은 수호선 선본이 봉인되어버린 것을 보여주는데, 오랜 팬들에게는 무려 스페리올드래곤이 죽는 것도 봤으니 뭐 봉인 정도야...


수호신 선본의 봉인으로 시작. 병사 미카즈키는 나이트건담 발바토스의 본모습...


프롤로그

 사악한 호람신과의 싸움에 승리하여, [스다 도아카월드]는 다시 태어난다. 새로운 수호신 [선본]이 탄생하고 몇 년이 지났다. 갑작스럽게 불길하게 빛나기 시작한 달의 영향으로, 기능정지되었을 터인 호람신휘하의 거대전력 [데 돌(종기병)]이 부활하여 [라크로아성]을 습격했다. 이에 달려온 [디바인나이트 윙]과 [기갑신 엘가이야]들에 의해 [데 돌]군단은 격파되었다.


새로 등장한 디바인개투신 윙, 나이트 헤비암즈와 쉔롱의 새로운 모습, 트로와와 우페이의 모습도 반갑다.


스토리 1

 요사스러운 달. [라크로아 왕국]은 적의 습격에 대비하고 있었다. 기억을 잃은 나이트가 [나이트 헤비암즈]와 [나이트 쉔롱]에게 발견되어, [라크로아 성]에 옮겨져 온 그 때, [셀레네스 나이트 네오건담]과 [디바인나이트 윙]이 한 사람의 나이트에 의해 습격당한다. 그 나이트의 이름은 [나이트건담 발바토스]. 그는 [네오건담]을 배신자라고 불렀다.


태양기사 갓건담이 강림하여 엘가이야에게 갓소드를 빌려주는 것은 대단한 장면. 라크로아 귀족 쿠델리아 카드는 오래전 성기병 이야기에서 본 것 같은 느낌의 구성.


스토리 2

 [네오건담]을 습격한 [발바토스]였지만, 그 장소에서 만난 [라크로아 귀족 쿠델리아]의 모습을 보고 움직임을 멈춘다. 그 틈에 기억상실이던 [가면의 기사]에게 허를 찔려, [발바토스]는 붙잡힌다. 소동을 수습한 [가면의 기사]는 라크로아 병사들의 신뢰를 얻는다. 그 날 밤, 붙잡힌 [발바토스]가 신경쓰인 [쿠델리아]는 [네오건담]과 함께 [발바토스]가 갇힌 감옥을 방문한다.


기본적으로 철혈의 오펀스를 신캐릭터들의 모티브로 하고 있지만, W과 턴에이에서 모티브를 따온 캐릭터들도 있다.



스토리 3

 [발바토스]는 이야기했다. 자신이 태고적 달의 주민의 생존자로, 달에서의 반란에서 피난갔던 달의 백성의 일부를 호위해서 [스다 도아카]에 도착했던 일. [쿠델리아]의 얼굴생김과 펜던트를 보고 그녀가 달의 백성의 후손일 것이라는 것. 그리고, [네오건담]은 달의 백성을 버리고 도망간 배신자라는 것. 이 이야기를 듣고 충격을 받은 [네오건담]. 그 때, 의문의 군단이 상공에서 내려왔다.


한자가 다른 기갑신 델가이야와 초기갑신 크레스트 건제네시스가 매우 쌩뚱맞은데.. 다행히 짝퉁인 듯.


스토리 4

 의문의 군단은 [라크로아 성] 을 습격한다. [디바인나이트 윙]과 [엘가이야]가 적의 습격에 대응하는 중에 의문의 군단을 [갤러르호른 제국]이라고 부른 [발바토스]는 [네오건담]의 일은 나중으로 치고, 제국의 습격을 멈추기 위해 감옥을 뛰쳐나가 적부대를 지휘하는 [기계투사 구시온]에게 돌격, 파워를 개방하여 격퇴한다. 한편, 점점 격렬해져가는 적의 습격 중에 저 [가면의 기사]가 기병을 불러낸다. 


초대 원탁의 기사들을 보여주는 울궈먹기 카드들


스토리 5

 증원이라고 생각했던 [가면의 기사]가 불러낸 기병은, 라크로아 성을 습격한다. 적의 스파이였던 것이다. [가면의 기사]와 링크하여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은 기병 [기갑신 델가이야]를 쓰러뜨리기 위해, [디바인나이트 윙]은 [디바인개투신 윙]으로 소울업(거대변신)한다. [디바인개투신]은 [델가이야]를 압도하자 전황이 불리해진 [델가이야]는 [초기갑신 크레스트 건제네시스]로 합체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스톰나이트 건담마크투 형제의 부친, 스톰나이트 감마건담이 멋지다.


스토리 6

 [디바인개투신]을 압도하는 [크레스트 건제네시스]. 기병부대를 일소한 [엘가이야]가 [디바인개투신]에 가세한다. 그러나, 호람신과의 싸움에서 악용된 5체의 기갑신이 잠들어 있어, [엘가이야]는 [초기갑신 건제네시스]로 휘광합신할 수가 없었다. 그 핀치에 [태양기사 갓건담]이 강림한다. 과연 이 위기를 벗어날 수가 있을까..?

 

중간에 보이는 킹건담 1세 폐하의 죽음 카드는 좀 인상적이다. 마지막 카드가 뜬금없이 무사건담마크스리인 것도 울궈먹기라는 느낌이라 참...


 스토리7은 없지만, 해설서의 부록 만화로 보면 이후의 전개는 이렇다. [태양기사 갓건담]은 전황 타개를 위해 [엘가이야]에게 갓소드를 빌려준다. 갓소드가 가진 힘은 매우 거대해서 [엘가이야]에게도 벅찬 무기이지만, 그 힘을 이용하여 [크레스트 건제네시스]를 도망치게 하는데 성공한다. 그러나 이 싸움으로 힘이 다한 [엘가이야]는 행동 불능 상태에 빠지게 되고, 5체의 기갑신의 잠을 깨울 필요가 생겨버린다. [네오건담]은 기갑신들을 찾는 여행에 병사 미카즈키의 모습으로 돌아온 [발바토스]와 [귀족 쿠델리아]를 데리고 길을 나서게 된다....


 사실 나이트건담 발바토스의 디자인과 철혈의 오펀스라는 모티브가 썩 마음에 들지 않았던지라 기대치가 높지 않았는데, [델가이야]라는 뜬금포를 비롯한 제법 충격적인 전개가 꽤 마음에 들었다. 다음 이야기의 전개는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