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3. 중정기념당=中正紀念堂

 만화박람회를 통하여 의외의 덕력을 잔뜩 충전한 것까지는 좋았지만, 앉아 쉴 수 있는 공간이나 여유가 별로 없어 쉬지를 못한 탓에 상당힌 피로감과 허기가 느껴졌다. 일단 회장을 나오고 나니 비가 조금씩 내리고 있었는데, 주변을 둘러보니 택시를 잡아주는 서비스가 있어 이용하기로 했다. 대만의 택시비는 체감적으로 우리나라와 큰 차이가 없어, 지하철로 이동했을 때 얼마 차이가 안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호텔 앞에서 택시를 잡아주는 것 같이, 잠시 기다리니 택시는 금방 도착했고, 우리는 택시에 몸을 싣고 택시기사님에게 폰으로 미리 검색해 둔 중정기념당의 사진을 보여주었다. 중년의 택시기사님은 곧 OK를 외치며 Army Show를 보려면 빨리 가야겠다며 택시를 출발시켰다. 타이베이101을 뒤로하고 도로 중앙의 야자수를 바라보며 이동하다보니, 생각보다 거리가 좀 먼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뭔가 이상하여 다시 확인해보니, 내가 지하철로 별로 멀지 않다고 생각했던 곳은 국부기념관(國父紀念館)으로, 총통 장개석을 기리는 중정기념당이 아닌 국부 손중산 선생을 기념하는 곳이었다. 공부를 하지 않고 오니 이런 오해를;;;

 
 중정기념당에 도착하고 보니 생각보다는 택시를 좀 오래 탄 것 같긴 했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먼 거리는 또 아니었다. 원래는 딘타이펑보다 저렴하고 맛있다는 소룡포 전문점을 찾아서 늦은 점심을 먹고 중정기념당을 볼 생각이었지만, 시계를 보니 매시 정각에 시작한다는 헌병교대식(택시기사님의 표현을 빌려 아미쑈)이 시작하기 2분전이었다.... 크고 웅장한 기념당을 보는 것도 즁요하지만 시간을 놓치면 한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헌병교대식을 보기 위해 다시 열심히 막 뛰었더랬다. 중국 본토는 아니지만 역시 자유중국 스케일이라 그런지 크고 넓은 건물을 지나 80개가 넘는 계단을 헉헉거리며 올라가, 갓 시작한 교대식을 볼 수 있었다. 감상은... 음... 군필자라면 한 번 정도는 볼법도 한 헌병들의 절도있는 동작들이 연상되는 교대식이라는 정도. 다만 한국과는 다른 복식과 동작, 군장류를 볼 수 있다는 점이 특이하달까.



 중정기념당은 거대한 기념당과 드넓은 정원, 계단, 그리고 공연장과 박물관이 있었는데, 교대식을 보고 나니 격렬한 허기와 피로가 몸을 괴롭히기 시작했더랬다. 결국 겉모습들만 눈으로 훑어보고 중정기념당 근처에 있다는 항주소룡탕포=杭州小籠湯包를 찾아 이동했다.

4. 항주소룡탕포=杭州小籠湯包
 
 블로그를 검색해보니 딘타이펑보다도 낫다는 평가도 보여서 기대를 갖고 찾아갔었는데, 중정기념당을 너무 얕보았더랬다... 중정기념당을 나와 벽을 따라 쭉 돌아가는 그 거리가 너무 길어 나는 더욱더 지쳤더랬다. 나름 맛집이라고 알고 갔는데, 도착한 시간이 점심을 훌쩍 넘긴 애매한 시간이어서 그랬는지 가게는 비교적 한가하고 음식도 바로바로 받아볼 수 있었다. 우육탕을 비롯하여 소룡포 등을 시켜 보았는데, 확실히 딘타이펑보다는 저렴하지만 뒷맛이 더 느끼하달까. 덕분애 셀프로 무한리필할 수 있는 생강과 간장을 대량 흡입하게 되는 결과를 낳았다. 역시 셀프 무한리필인 차는 무난하니 맛있었고, 우육탕의 국물은 진한 것이 꽤 좋았더랬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한지라 이것저것 도전해도 부담이 없는 것이 좋았다. 허기지다고 느낄 정도로 출출했던 것도 한몫했고. 


 주문한 음식들을 게눈 감추듯 폭풍흡입한 후 다음엔 어디로 가볼까 하고 지도를 찾아보니, 여기는 전날 방문했던 융캉제를 그냥 걸어서 갈 수 있는 거리였다... 역시 처음가는 여행지는 공부를 제대로 해야 한다는 걸 온 몸으로 느끼며 비오는 거리를 향해 가게를 나왔다. 

 셋째날의 저녁 일정은 다음 포스팅에서,,,, 

댓글 0

 내가 묵었던 호텔만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에어컨을 아주 빵빵하게 틀어줘서 이불을 목까지 덮지 않으면 추울 정도였음에도 방이 매우 습했더랬다. 전날 저녁에 먹고 남겨둔 감자칩이 물에 젖은 휴지처럼 눅눅해진 걸 보면 보통 습한게 아니다 싶을 정도로... 그러거나 말거나 전날 열심히 돌아다닌 덕분에 아침까지 푹 잠이 들었고, 호텔 조식 시간에 늦지 않게 일어나서 아침을 먹었더랬다. 이런 종류의 호텔들이 그렇듯 현지식과 서양식이 적당히 섞인 간단한 부페 형식.

호텔 맞은 편에 있던 식당.

간단히 한 접시 먹고, 한 접시 더 먹었더랬다.

결국 충전한 거 다 쓰지 못했던 이지카드.

 

 아침을 먹고, 일단 대만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먹거리 중 하나인 딤섬과 망고 빙수를 먹어보기로 하고, 동문-동먼(東門)역으로 향했다. 숙소에서 갈아탈 필요도 없이 지하철로 두 정거장 거리였던지라 더욱 가벼운 마음으로 향했다. 가장 먼저 가기로 한 곳은 약간 시간이 이른 감은 있었지만 점심겸해서 그 유명한 딤섬집 딘타이펑(鼎泰豊) 본점. 한국 명동에도 있어서 만두집인 것은 알고 있었지만, 타이페이에 오면 꼭 들러봐야 한다는 맛이 어떤 건지 체험해 보기로 했다.



 사실 우리가 도착했을 때는 인파도 많았고, 번호표를 받았을 때는 40분 가량 기다려야 한다는 답을 받았었는데, 이윽고 합석이 가능하겠냐고 물어오길래 상관없다고 했더니 곧바로 3층 테이블로 안내받았다. 그래서 한국 여대생으로 보이는 2명과 일본인 중년 부부와 함께 6인 테이블에 합석해서 주문을 하게 되었다. 다행히 주문은 3팀 따로 받아서 처리했고, 중국어-일어-영어가 가능한 종업원들 덕분에 주문도 어렵지 않게 진행할 수 있었다. 기본적으로 사진이 들어있는 메뉴판에 적힌 번호를 보고 주문서에 직접 기재하는 형식이었기 때문에 우리말 밖에 못한다고 해도 불가능해 보이지도 않았고. 주문은 샤오롱바오 하나만 맛보지 말고 이것저것 맛보자는 취지로 몇가지 시켜봤는데, 결론적으로 샤오롱바오에 집중하는게 좋았다는 감상을 남기고, 적당한 포만감과 함께 딘타이펑을 나섰다.

 

 다음 목표는 망고빙수였는데, 일단 기름진 음식을 먹었으니 잠시 소화도 시킬겸 융캉제(永康街)를 걸어보기로 했다. 어디선가 보기엔 타이페이의 가로수길이라던데, 음... 그냥 음식점이나 카페가 많이 모여있는 짧은 거리라고 보면 될 것 같았다. 비주얼적으로 뛰어난 무언가가 있는 거리는 아니었고... 걷다보니 생활용품점이나 인테리어용품점, 학교와 문방구도 있는 생활감 가득한 거리이기도 했다. 그렇게 돌아다니다 잠시 들른 문방구에서 그리운 느낌을 가득 받게 되었는데.. 그건 다음 포스팅에서.

 

'멀리나들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1408 대만여행기 - 3일차 (1)  (0) 2014.09.06
1408 대만여행기 - 2일차 (2)  (0) 2014.08.19
1408 대만여행기 - 2일차 (1)  (0) 2014.08.17
1408 대만여행기 - 1일차 (2)  (4) 2014.08.16
1408 대만여행기 - 1일차 (1)  (2) 2014.08.15
아침고요수목원 - 130517  (2) 2013.05.17

댓글 0

 대만-타이완-자유중국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는지? 나는 오래전 모 게임잡지의 만화에서 PS1-SS용 개조칩을 생산하던 것을 비꼬던 만화에서 등장하던 '대...대만놈들!!'이라는 대사가 떠오른다. 주변사람들의 반응으로는 '꽃할배'가 주로 나오는 것 같던데, 아무튼 나에게 대만은 그리 친숙하지 않은... 10여년 전 PS1 득세 시절 복사CD를 만들던 나라 정도의 이미지였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던 차에, 장모님이 대만에 여행을 다녀오시고 나서 상당히 좋은 곳이었다는 이야기를 해주셨고, 그게 결혼 후 신혼여행을 제외한 첫 멀리나들이가 되었다...는 이야기 되겠다.


 혼자 여행하던 시절에는 어디를 갈지 조사도 많이 하고, 뭐가 재밌고 좋고 맛있는지 충분히 숙지해서 여행을 떠났었지만, 이번엔 그런거 없었다. 애초에 대만에 관심이 없었던데다, 예능에서 맛집과 유명 스팟 약간 소개한 것으로 조금 뜬 국가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가는 것이었기 때문에... 도착해서 구글맵으로 근처 맛집이나 찾아보면 되겠거니...하는 안이한 생각도 있었더랬다. 그래도 일단은 몇 개인가 대만여행기가 올라와 있는 블로그를 통해 닭튀김과 망고빙수, 딤섬은 먹어야겠다는 생각 정도는 하는 정도로. 도착하는 국제공항의 이름이 도원국제공항(중국어 정체: 臺灣桃園國際機場, 영어: Taiwan Taoyuan International Airport) 이라는 것도 도착해서야 알 정도였으니... 매우 안이한 출발이었다 하겠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내 차를 몰고 공항에 장기주차해서 이동하자는 계획으로 움직였다. 혼자가 아닌 둘이 되니 그냥 차를 몰고 장기 주차장에 차를 대는 것이 시간으로 보나 체력으로 보나 이득일 것 같아서..라는 판단이었는데, 결론적으로 그게 더 나은 선택이었더랬다. 신혼여행때도 이럴 걸 그랬나.. 하는 생각마저 들 정도로. 인천국제공항과 도원국제공항을 지나 숙소에 도착해서 느낀 감상은, 길거리는 매우 덥고 어딘가 문을 열고 실내로 들어가면 매우 춤다는 점이었다. 여긴 냉방에 사용되는 전기요금이 싼걸까? 하는 생각을 하며 체크인을 하고 짐을 풀고 있자니 아침일찍 일어나서 도착하기까지 걸린 여정의 피로가 밀려오는 듯 했다. 


 그래도 기껏 여행씩이나 와서 호텔에 머물러만 있을 수는 없는 노릇. 호텔에서 걸어서 3분거리인 송강남경(松江南京)-송쟝난징 지하철역으로 이동해서, 가장 유명한 번화가라는 서문정-시먼딩(西門町)에 가보기로 했다. 지하철을 한 번 갈아타서 4정거장을 이동하면 있는 서문-시먼(西門)역으로 가면 되는데, 도착해보고 상상이상의 번화가에 깜짝 놀랐더랬다. 괜히 한국의 명동과 비교하는 것이 아니다... 싶을 정도로.

 시먼딩 입구의 스프레이 화가 아저씨나 더 페이스샵(...) 등의 유명 스팟을 눈으로 훑으면서 시먼딩을 돌아다니면서, 일단은 주린배를 채우기 위해 1973년부터 했다는 유명한 닭튀김 집을 찾아볼까 곱창국수집을 찾아볼까 하다가 선택한 곳은 스시 익스프레스라는 회전초밥집. ...뭐, 대만의 해산물은 어떤 느낌일까 하는 느낌으로 찾아갔었으니까. 거리 풍경에 대해서는 다음 포스팅에서 적어보기로 하고, 이 날 시먼딩에서 섭취한 것은 스시익스프레스의 회전스시 -> 버블티 -> 카페 와쿠와쿠의 콜라와 피나콜라다 -> 아종면선의 곱창국수 -> 길거리 과일가게의 스타후르츠, 망고, 체리 정도 였더랬다.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