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박스가 꽤 단촐한 느낌마감이 뒷면에 있어 오픈.카드를 덮고 있는 설명서와 부록 스티커

카드다스. 반다이에서 제작, 판매하는 종이쪼가리로, 이 종이쪼가리에 반다이가 판권을 가진 다양한 캐릭터 그림을 인쇄하고, 때로는 반짝반짝 빛나는 프리즘카드를 넣어서 판매하는 기적의 상품군이다. 의외로 상당히 다양한 형태의 카드다스들이 존재하는데, 댜앙한 것들이 얼마나 다양한지는 내 소양이 모자라 뭐라 말을 못하겠고, 아무튼 주력으로 삼고 있는 SD건담월드 버전 상품이 나와서 구해보았다.

스티커를 들어내면 요렇게이것도 어찌보면 과대포장같은...

 상당히 긴 이름의 상품이 되었는데, 대략 풀어보면 카드다스라는 종이쪼가리가 나온지 30년이 흘렀고, 그걸 기념해서 베스트 셀렉션 세트라는 걸 만들어봤는데 그 중 SD건담 월드 만 수록한 구성...이라는 제목되겠다.

 구성픔을 보면 설명서와 3종류의 스티커 특별부록, 그리고 프리즘카드로만 구성된 카드 한 벌(32매)과 디스플레이 시트가 5장 들어있다. 이 중 디스플레이 시트는 이 제품과 함께 발매된 카드다스 미니자판기에 적용할 수 있는 간판으로, 대충 국내에서 90년대 초반에도 풀렸던 카드모음 100을 기억하는 분들에게는 무릎을 탁 칠... 그런 요소려나.

디스플레이 시트 5종카드 전종은 아니고, 구경하기 힘든 후반들만 일부뒷면은 원작에 30주년판 로고가 추가.

SD건담 월드 버전의 카드들은 사실 컴플리트 박스 등을 통해서 상당수를 보아왔고, 가지고 있기도 하지만.. 컴플리트 박스로 발매되지 않고 인기가 떨어졌던 후반 시리즈, 보통 노멀 9탄~13탄의 프리즘카드들을 일부나마 만져볼 수 있다는건 대단히 즐거운 경험이라고 할 수 있겠다. 어디까지나 카드다스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나 통할 이야기지만.. 베스트 셀렉션으로 뽑았다고 하지만 후반 시리즈에서 뽑힌 카드들이 대부분 SD전국전의 캐릭터들이라는 걸 보고 있노라니 SD전국전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는 흡족하다고나 할까... 

 사실 마음같아서는 드래곤볼 카드다스 쪽을 좀 모아보고 싶은 마음이 없지 않지만, 정신을 차려보니 그 쪽은 이미 프리미엄이 높아지고 있어서 역시 한 발 물러서는 걸로. 이 종이쪼가리들이 뭐라고, 만져보고 둘러보면서 입가에 미소가 끊이지 않는다...

댓글 0


 입수한지 상당한 시간이 흐른 물건인데... 무슨 정신머린지 포스팅을 안하고 넘어갔더라. 신규 카드다스 시리즈의 발매 정보를 듣고서 포스팅을 찾아보다가 그냥 넘어간 걸 매우 뒤늦게 깨닫고 부랴부랴 포스팅....
 



 SD건담 카드다스의 복각과 컴플리트 박스의 발매에 힘입어 SD건담 외전을 중심으로 꾸준히 복각 및 신규 시리즈를 발매하고, 그 완결편에 해당하는 3편이 발매된 것이 올 봄이니, 계절이 두 번 바뀌도록 포스팅을 못하고 있었던 점에 대하여 크게 반성하면서 찬찬히 다시 둘러보니, 역시나 적시나 이 시리즈는 영원히 끌어안고 갈 수 밖에 없는 녀석들이라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해 본다.



  지금은 저연령층에게도 그닥 어필을 못하고 있는 것 같은 SD건담 월드들이지만, 역시 그 역사와 함께 유년기를 보낸 오랜 팬들에게는 큰 선물같은 시리즈임에는 틀림이 없는 것 같다. 당시에 가능했을 것 같은 아이디어와 지금이니까 가능한 기체들의 융합을 잘 소화해냈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는 카드들을 보고 있노라면 더욱 더...

 

  재밌는 해설서에 신규로 수록되어 있는 만화 '얼티밋배틀'은 아무래도 소개하기 어려운데, 이 정도는 반다이 코리아에서 정식 발매를 해줘도 좋지 않나... 싶다가도 국내의 수요를 예측해 보면 아무래도 어렵겠지.... 이제는 리부트 되는 신규 시리즈를 기대할 수 밖에 없을 듯....

Comment +2

최근 줄기차게 올리고 있는 카드다스들...  슬슬 끝이 보이는지라(진짜?) 마무리를 짓고 싶은 마음에 조금 무리해서 지른 환상의 13탄 되겠다. SD건담 시리즈가 시작되면서 그 역사의 시작과 함께 했던 카드다스는 이 13탄이 나온 92년 즈음에는 드래곤볼 등의 경쟁 상품들과 외전, 전국전, G암즈, 간도란다, 건보이저 등으로 세분화 되기 시작한 SD건담월드 자체의 경쟁 작품들 덕분에 시리즈의 존속이 위태로워졌던게 아닌가 싶다. 아무튼, SD건담 캐릭터로 게임을 즐긴다는 컨셉을 메인으로 내세웠던 소위 '월드' 시리즈 중에서 전대미문의 5장 합체카드 덴드로비움으로 유명한, 나름 전설의 13탄 되겠다.
 컴플리트 박스가 VOL.04에서 끝나고 외전-나이트건담이야기 만이 프리미엄 시리즈로 이어져오고 있는데, 이렇게 보면 월드도 시리즈가 쭉 이어졌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긴 한다. 아무튼, 빛 바랜 카드 2장 덕분에 무지막지한 시세에 비해 그나마 조금 싸게 구한게 위안이 되는, 오랜 숙원이었던 13탄 이었다.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