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날도 참말 좋았더랬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는 꽤 넓은 곳이라 덕양구라고만 하면 좀 그렇지만, 그 중 고양시 일부 지역은 내겐 고향같은 곳이다. 태어난 곳은 아니지만 유년기의 기억이 존재하던 곳이 고양시인지라, 서울로 터전을 옮긴지 시간이 좀 흘러 고향 같던 동네에 서바이벌 게임장이 생긴 것도 모르고 있었다. 그러던 것을, 얼마전 부모님 댁에 다녀오다가 잘 가지 않던 샛길을 가다 발견한 곳이 이 선진 서바이벌 되겠다.

게임에 사용하는 장비장비 착용 중

 40줄에 들어서서도 뭔가 갖고 노는 걸 좋아하기도 하고 예전에 관심이 많던 종목이던 서바이벌 게임장을 보고 간판의 전화번호로 연락을 취해보니, 레이저를 이용한 서바이벌게임이라고 했다. 90년대 초중반 나름 여기저기 있었던 레이저 서바이벌이랑 비슷한가보다...하고 관심있는 사람들을 모아서 6명, 3대3 게임을 만들어 방문해 보았다. 홈페이지가 공사중이라 자세한 정보가 없어 직접 부딪힐 수 밖에 없었는데, 간단히 정리해보면...

헬멧의 색으로 팀을 구분한다.시작 직전 본진에서엄폐물이 상당히 많아 시야가 좁다

설정샷일까요..?다양한 형태의 장애물이 있다.바람직한 게임 모습

 - 에어소프트건을 개조한 듯한 레이저총 서바이벌. 사용 총기는 모두 동일하며 원본은 그럴듯한 총기의 외관을 원하는 분들께도 아쉽지 않을 HK416.

 - 총기에 메탈레일이 장착되어 있지만 옵션은 없으며, 기본적인 가늠자-가늠쇠로 조준선 정렬을 통해 조준한다.

 - 조정간은 안전/단발/점사로 작동한다. 전동블로우백 유닛이 들어있는지, 아주 강하진 않지만 격발이 된다는 느낌을 확실히 받을 수 있다.

 - 피격판정은 헬멧에 붙어있는 센서로 작동한다. 헬멧에는 센서와 스피커가 붙어 있어 피격, 사살, 탄알없음, 재장전 중 등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 피격당하면 즉사이며, 본진으로 돌아와 리스폰 버튼을 눌러 부활할 수 있다. 게임시간 동안 부활에는 제한이 없다.

 - 탄알수는 무제한이나, 1개 탄창이 모두 소진되면 격발이 되지 않는다. 탄창멈치를 누르면 재장전을 할 수 있고 재장전 중에는 1~2초간 사격이 불가능하다.

 - 게임은 전반 8분 / 후반 8분 을 1게임으로 계산하며 비용은 1게임에 1인당 1만5천원. 연속으로 게임을 즐길 경우 할인도 가능.

 - 플레이어의 전적은 개개인마다 집계되며, 필드 내 어나운스 및 게임 종료 후 사진으로 받아볼 수 있다.

 - 직접 확인하진 못하였으나, 야간전 시에는 탄도와 피격판정을 레이저와 불빛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한다. 단, 주변 민원 문제로 야간전은 예약이 어렵다고.

블랙팀 게임 전적그레이팀 게임 전적

 양심에 의존해야 하고, 이제는 성인들이 즐기다간 불법 모의총포 관련 법규 위반으로 곤란함이 많은 BB탄 서바이벌과는 달리 좀비시비 자체가 있을 수 없고 디지털로 전적관리도 가능한데다 어느 정도 총기의 리얼함도 즐길 수 있는 상당히 괜찮은 게임이라고 할 수 있겠다. 오랫동안 운동부족으로 살았더니 스스로의 체력이 지금 얼마나 저질인지를 뼈저리게 깨닫게 되기도 한, 재밌으면서도 반성도 하게 되는 즐거운 경험이었다. 운동을 겸하여 정기적으로 즐겨보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 어느 화창한 가을날의 모의총질이었다.

댓글 0

 - 늘 가는 백반집 반찬으로 김칫국이 나왔다. 이 집은 다른 음식엔 별다른 아쉬움이 없는데 김칫국만큼은 늘 닝닝하다는 생각을 하곤 했다. 그런데 오늘 나온 국은 걸쭉하면서도 돼지비계의 고소함이 느껴지는 긍정적인 국물이었다. 밥을 다 먹고도, 국물을 호록호록 떠 먹게 되는 좋은 맛이었다. 이런 김칫국을 만나기는 쉽지 않은 일인데. ....써놓고 보니 참 시덥잖군....

 - 주말엔 오랫만에 신촌에서(...) 친구녀석이 쏘는 고기를 먹었다. 모가수의 팬카페(라야의 비즈빠들 만세!!)에서 지난주에 모임을 가졌던 고깃집에 갔는데(그때 못 간 한을 풀러...) 가격은 내가 계산을 안해서 모르겠지만 오랫만에 씹는 맛이 있는 삼겹살을 먹어본 것 같다. 언젠가부터 삼겹살이라는 종목이 참 얇아지기 시작했다는 생각을 새삼 다시 하게 되는 느낌의 두터운 고기였다. 식사로 주문한 물냉면도 생각보다 괜찮았고, 후식으로 제공되는 홰히바가 좋아서 매우매우 좋은 인상으로 남았다. 가격표를 보지 않았고, 내가 계산하지 않았기 때문에 더 그러했는지는 모르겠지만.

 - 일요일에는 언제나처럼 서바이벌 게임을 했다. 게임 자체는 재밌었지만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좀 늘어지는 경향이 있었다. 태양이 내리쬐고 하늘이 맑았으니 더워서 그랬던 것 같기는 하지만 지나놓고 돌아보니 두어게임은 더 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서 충분히 좋기는 했지만. 게임을 마치고 총을 닦고 뒷정리를 하다가, 6개월 이상을 방치해 둔 FA-MAS 라이플을 꺼냈다. 이 녀석은 6개월 쯤 전에 연발이 되지 않고 단발만 되는 고장이 발생한 녀석으로, 이미 주력총기로 다른 녀석을 쓰고 있었기 때문에 걍 방치해 둔 상태였다. 시간도 남고 어쩐지 의욕이 발동하여 살짝 뜯어 주었더니 접점 부분에 문제가 있어 간단히 수리해 주었다. 그러고 나니 쌩쌩하게 연발이 부활!! 기분 좋게 300발을 연사로 날리고 나니 쌍콤한 기분이 되어 하루를 마무리 할 수 있었다. 토욜도 일욜도 피곤하긴 했지만 충분히 좋았다.

 - 봄이 깊어지다 못해 바람에서 여름냄새가 나기 시작하니, 여기저기서 결혼-솔로부대 탈영 등의 좋은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밀려있는 일들 덕분에 바쁘게 움직여야 하지만, 간간이 들려오는 좋은 소식들과 좋은 점심 식사 덕분에 막연히 좋은 기분이 되었다. 이번 주에는 좋은 일만 있기를.

Comment +18

만으로 따지면 2년이 되지 않지만, 햇수로 어느덧 3년째 즐기고 있는 서바이벌 게임. 이걸 시작하고 나서 난생처음 복합골절도 당해보고, 이런저런 지출도 늘고 모임의 총무자리도 꿰차보고, 여러가지 경험을 하고 있다. 특히나 작년 9월 부상 이후 오랫동안 공백을 가져서인지 2월에 참가했던 3번의 게임이 모두 미치도록 재미있었고, 덕분에좀 더 서바이벌 게임을 좋아하게 되었다. 아직 대외적으로 볼 때 역량이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지만 작은 부분에서 많은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우리팀 멤버들을 보아도 그렇다. 2월의 마지막 게임이었던 어제 게임을 뛰고 나서 몇가지 감상이 남아, 팀 게시판에 적으려다가 블로그에 적어본다. 굳이 부제를 달자면 [서바이벌 게임에서 찾아낸 진취적인 삶의 자세를 취하는 법에 대한 감상 섞인 분석을 하고자 하는 욕심에 적어내려가다가 고찰이 될 뻔한 아쉬움을 시간적 인과관계에 따라 서술하지 못한 이야기] 정도 되겠다.


그림 하나 없이 말만 많아요.

여기 오시는 분이라면 아시겠지만, 나는 게임을 무척 좋아한다. 한때는 인생을 걸고 싶다고도 생각했었다. 지금은 그 애정과 투자하는 시간이 아무래도 줄었지만, 여전히 좋아하고 즐기며 평생을 가져갈 취미라고 생각한다. 그 속에서 뭔가를 배울 수 있기 때문에. 평범한 일상에서는 맛 볼 수 없는 어떠한 자각이 있기 때문에. 그런 체험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래서 난 비디오 게임을 사랑하고, 서바이벌 게임도 사랑한다. 오늘 아침에는 허벅지가 별로 댕기지 않는 것을 보니, 몸이 슬슬 서바이벌에 적응하는 것 같다. 어제 덜 구른 탓일 수도 있겠지만. 혹시나 이 글을 읽고 서바이벌 게임을 체험해 보고 싶으신 분은 연락주시라. 우후훙.

Comment +15

이사온 집에서 처음 무언가를 적어보게 되었다. 무엇을 적어볼까 하다가, 시간도 늦은 관계로 간단히 소사 정리를.

1. 휴가를 내고 에버랜드에 다녀오다.

처음으로 접어본다!!


2. 1년 반 가량의 서바이벌 게임 경력 중 최초로 팀의 이름을 내건 교류전을 치르다.

서바이벌 게임이란...


이것저것 올리고 싶은 사진도, 쓸 말도 많지만 쓸데없이 바쁜 일상 속에서는 쉽지만은 않다. 어쨌든 한 발 내밀었으니 또 차근차근 걸어가야지. 들러주신 모두에게, 다시 한 번 잘 부탁드립니다!!

Comment +26

  • 에버랜드 정말 재미있었지요. 아아...
    무사히 이사 하심을 축하드립니다. 첫 댓글의 영광은 제가...
    태터도 손에 익기 전에는 조금 불편하지만 금방 자유롭게 다루시게 될 거예요. ^^

    • 첫 덧글 감사합니다!! 이러다 정말 비오네님이랑 염문(...)나는거 아닐지.... 2일에 첫글 쓰고 어젯밤에 두번째 글이 된 건 풍부한 관리자 기능을 공부하느라 그랬다지요.. 충분히 쓰기 편하고 좋은걸요... 링크 갱신하면서 다시 신고하겠습니다~

  • 옮기셨군요+..+새로 링크해야겠습니다.

  • 중년 2006.08.08 01:22 신고

    아니 저 티셔츠는...ㄷㄷㄷㄷ

  • 2006.08.08 09:22 신고

    태터군요!!!! 그나저나 저 위장복, 멀리서 보면 잘 안 보일 것 같네요. 에헷~

    • 테터입니다!!! 이글루스의 유혹도 있었지만 걍 일루 왔습니다... 저 위장복은 미 해병대 신형 위장복이라는데, 실제 착용 사례를 본 적이 없어요.. 효과는 좋은 편이랍니다.

  • 좐슨 2006.08.08 11:09 신고

    소총파지 자세가 지대로군요. 의무병 아니고 특전사라 우겨도 되겠습니다.

    • 원래는 203 총열을 잡아야 하는데 저 사진 찍힐 당시엔 아마도 유탄을 날릴 준비 중이었던 듯.. 우기면 뭐하나, 출신이 메딕인걸.

  • 자연농원까지 다녀오셨는데 업뎃이 있으시군요. (...뭔가 말이 이상한데-_-;)
    축하드려요~ 이제 마음껏 글 쓰시길...! 접기도 되고 말이죠... 아핫핫.

  • ..옷..서바이벌 게임..자세에서부터 풍기는 포스!! 새 블로그 예쁘네요^-^ 저도 링크 가져갈게요^-^

  • 파란 블로그보다 깔끔하고 좋네요...특히 글씨체가 맘에 들어요 흐흐

  • 테터로 이주하셨군요. RSS 리더기에 새로 등록했어요.
    위의 티셔츠는 퍼니셔의 그것 같은데.. 맞나요?

    • 웅. 1년 남짓한 시간동안 그럭저럭 정들었던 파란이었는데 말이지. 님자 블로그에는 덧글을 달 수가 없지만, 링크해둠세~~

  • 와아 블로그 예뻐요+_+ 제가 제일 좋아하는 보라색 계열!! (분홍색인가?;)
    블로그 타이틀도 바뀌었네요. 저도 링크 가져갈게요.
    접는 거, 은근히 재밌어요. 저는 심심하면 잘 접습니다-_-(<-)
    에버랜드 선선할때 또 가고 싶어요. 다음에는 만만의 준비를 하고 스플래시 보트를...

    • 보라색이라고 하더군요. 한번 접어보니 과연 매력적인 놀이입니다. 실은 오늘도 하나 포스팅을 하려고 했는데 너무 늦게 들어와서 좀 나중에 적어보려구요. 선선해지면, 또 놀러가지요~

  • JK 2006.08.08 23:58 신고

    태터빼밀리 돼셔서 축하를 드립니다!
    에벌랜드는 재밌었나 보군요. 전 그때 광주 데커드 형님댁에 놀러갔답니다. 으하하~

    • 와우~ 요맨!! 이제 우리는 한솥밥 먹는겨? 자연농원은 기대이상으로 뜨거웠고 기대 이상으로 즐거웠지. 새신랑 덱형은 잘 지내고 계시던가?

  • 종혁 2006.08.09 08:15 신고

    에버랜드는...형하고 진이하고 놀러간게 마지막인듯 싶다 ㅋㅋ
    초딩때였나?
    담에는 캐리비안베이 함 가봐...어제 갔다왔는데...잼난당^^

    • 나도 그 이후로 처음 간 게지.. 진짜 어렸을 때였는데. 8월에 물가에 가지 말라는 이야기가 있어서리... 참고함세.

  • dice 2006.08.15 01:17 신고

    나중에 나랑도 가자~ 자연농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