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kishen의 기억 제4막

기동전사 건담의 현대적 재해석이라는 캐치프라이즈를 걸고 출발하여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었으나, 자신이 창조한 캐릭터에 푹 빠져 시나리오 자체를 말아먹어버리는 맛간 시나리오 라이터를 영입하여 비우주세기 건담 최악의 건담이라는 평가까지도 받고 있는 건담 SEED 시리즈. 스타게이저는 두번째 SEED 시리즈였던 DESTINY 종료 후 서비스로 기획된 3부작 OVA로, 현재 2편까지 공개되어 있는 상태이다. 여기 킷으로 소개하는 스트라이크 느와르는 SEED의 첫번째 주역기체이자, 수려한 디자인으로 많은 인기를 끈 X105 스트라이크 건담의 계보를 잇는 건담이라는 설정이다. 다리와 팔, 동체의 디자인을 보면 대략 수긍은 가지만 착하게 생긴 인상을 가지고 있던 스트라이크와는 달리 다소 악마적인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큰 차이점. 등에 달린 날개는 거대한 검과 고정 포로 사용할 수 있으며 사이드 스커트에 장비되어 있는 2정의 빔피스톨을 사용한다. 최근 공개된 2부에서는 발에 장착된 기관포로 양민을 학살하는 장면이 나오기도 한, 주역이지만 인상이 좋지 않은 기체라고 하겠다.
컨셉디자인과는 달리 팔다리가 길게 나와 있어 포즈가 잘 나오는 편이고, 등의 날개를 활용한 여러가지 액션이 재미있다. 사진에는 없지만 와이어를 사용하여 손바닥-발바닥-등짝에서 와이어가 튀어나오는 액션을 재현할 수도 있으며, 아카츠키 이후 사용되고 있는 어깨 관절 방식을 채용하고 있어 풍부한 어깨의 움직임을 즐길 수 있다. 다만, SEED HG 답게 팔꿈치가 빈약한 것이 못내 아쉽다. 여기저기서 화제가 되었던 킷인 만큼, 관심있는 사람은 만들어 보시길.

'구암뿌루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몇가지 처분합니다.  (14) 2006.12.08
HCM PRO 33 - RX-93 뉴건담  (24) 2006.11.13
G.I.JOE - SIGMA6...STORM SHADOW  (14) 2006.11.11
MG 샤이닝 건담 with 모노노후  (8) 2006.09.17
SEED STARGAZER - 스트라이크 느와르  (2) 2006.08.23
MG 짐커스텀  (6) 2006.08.22

Comment +2

  • 사장 2006.08.23 21:07 신고

    등의 날개가 하나의 대검으로 변형하기만 했어도 하나 사서 다이젠가랑 한판 붙이는 포즈를 만들어 보려 했었는데....따로따로 떨어져서 너무 허~해요.ㅋㅋㅋ.오히려 버스터베르그였나? 그게 더 맘에 들어요.

건담 프라모델에는 스케일이라는게 붙어있다. 녹-비늘-물때 등을 뜻하는 스케일이 아니라, 어떤 물건을 일정 비율로 축소시켰다는 축소율을 말하는 스케일. 나는 기본적으로 1/144 스케일 지지파이다. 1/144라는 것은 말 그대로 어떤 사물(여기서는 건담 등의 로봇)을 144분의 1의 크기로 축소시켰다는 의미다. 내가 1/144 스케일을 지지하는 것은, hg라는 등급을 통해 어느정도의 퀄리티를 확보한 키트들이 많기도 하고, 생각외로 많은 종류의 키트들이 발매되어 선택의 폭이 넓기도 하고, 컬렉션이라는 측면에서 보아도 모아볼 만한 킷이 많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여기서 소개하는 것은 1/100 스케일 mg(마스터 그레이드) 킷으로, 킷을 제공해 준 yuirin 형님 덕분에 아주 오랫만에 만들어 보게 되었다.

짐(GM)이라는 기체는 오덕후들이 숭배하는 로보트 만화영화의 성전, 기동전사 건담에서 등장했던 양산형 기체이다. 경이적인 성능을 보여준 건담에서 몇가지 기능을 빼고 대량생산에 용이하도록 마이너다운시킨 기체로, 작중에서는 '폭죽'이라는 오명이 붙을 정도로 그저 당하기만 하는 기체로 그려지고 있지만 실제 스펙은 상당히 좋은 기체라고 한다. 위 사진의 킷 짐커스텀은 최초의 건담으로부터 4년이 지난 세월의 '별똥별 작전'이라는 전쟁을 배경으로 한 작품 건담 0083 ~ 스타더스트 메모리 에 등장했던 짐으로, 최초의 짐에 비해 상당한 업그라운드가 진행된 기체라고 하겠다. 그러거나 말거나, mg 라고 하기에는 많이 부족한 다리 가동성과 좀 없어보이는 무장들이 아쉬운 킷인데, 다리부분의 장갑판을 떼어내면 상당한 움직임을 보여주는 내부 프레임이 마냥 아쉽기만하다. 하긴, 잘 움직이는게 갖고 싶으면 스트라이크 건담이나 갓건담을 사면 될 터이고 무장이 풍부한게 갖고 싶으면 건담을 사면 되는 일이긴 하지만.

길어서 가립니다.

'구암뿌루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몇가지 처분합니다.  (14) 2006.12.08
HCM PRO 33 - RX-93 뉴건담  (24) 2006.11.13
G.I.JOE - SIGMA6...STORM SHADOW  (14) 2006.11.11
MG 샤이닝 건담 with 모노노후  (8) 2006.09.17
SEED STARGAZER - 스트라이크 느와르  (2) 2006.08.23
MG 짐커스텀  (6) 2006.08.22

Comment +6

  • 사장 2006.08.23 02:40 신고

    아싸~! 일빠!! ㅋㅋㅋ. 저 기체만 보면 우리 불상한 버닝형님 생각나서 안습...근데 확실히 MG라고 볼 수 없는 가동률이 아쉽네요.

    • 버닝대위님... 흑흑.. 허벅지와 종아리 장갑이 워낙 두텁다보니 움직이미 엄청 제한되더라구. 팔도 사실 헤이즐 이후 요즘 HGUC와 그리 큰 차이는 없어. 구조적으로는 훨씬 정교하긴 하지만서두.

  • 우진 2006.08.23 21:48 신고

    가동율도 굉장히 괜찮아 보이는데요? 근데 업그라운드의 압박 ㅎㅎ..업그레이드 아니었으?

  • 우진 2006.08.24 20:36 신고

    오인용이 아직도 나오고있었?

최근 모 동호회의 블로거들에 테러를 일삼는데 힘입어....는 절대 아니고, 친구 Smoo군의 일본행 선물로 받은 과자를 포스팅없이 지나가기가 미안해서 포스팅 해 본다.
오픈케이스를 리얼하게 실어보고자, 게임 오픈케이스의 노하우를 살려 찍어보았다. 포장지의 질감과 향긋한 냄새(는 없었지만)가 전해지지 않는다면 그건 내 사랑스런 200만화소 똑딱이의 탓일게다.

알맹이는 어떤가하면...

...그러므로, 다음번에 일본에 갈 때는 이녀석을 다시 선택할지도 모르겠다. 아니아니, 일본라멘을 사오는 것이 좋을까나... 아니아니.... 으으음... 아, 모든 이미지는 클릭하면 거대화한다.

Comment +18

  • 캐릭터 대충 그린것 같은데 정이 가네. 삐요삐요~
    나두 먹구시포... 담에 놀러가면 이미 다 먹구 없겠지ㅠ0ㅠ
    오빠방은 과자가 가득해서 좋아..ㅜ0ㅜ (어무이...oTL)

  • ..몸의 절반이 뜯기면 저런 속내를 보여주는군요. 여기저기에 광고판이 붙어있길래 인기있는과자인가보네..하고 지나쳤는데.

    • 네. 앙꼬(라고 해야하나.. 암튼 속)가 많은데도 너무 달지도 않고 담백꼬소달달한게 맘에 쏙 들더라구요. 아침에 보니 어쩐지 배가 고파지는군요.

  • 키란 2006.08.23 10:19 신고

    접어둔 데에는 살짝 테러의 의미가 숨겨져 있군요 :D
    속이 꽤 두툼하네요. 두께도 왠지 얇을 것 같았(?)었는데..꽤 두껍네요. 맛있겠다....
    캐릭터가 귀여워요T_T 당장이라도 삐약삐약 할거 같은.
    이번에 오사카갈때 저것도 노려야 할까요......쇼핑목록이 늘어가고 있;;

    • 아니아니, 딱히 테러라거나 그런 뜻은 없었습니다. 정말이에요. 근데 저도 이걸 사와야하나 조금 고민중입니다. 부모님도 좋아하시고 동생녀석도 무척 좋아하는 지라.. 으음..

  • 병아리과자 맛있죠 >_< 그렇게 달지도 않고 앙금이 잔뜩 들어 있어서 저도 좋아해요. 누나가 전에 일본 갔다가 사왔었는데 정작 누나는 앙금 든 과자를 잘 안먹는 관계로 제가 거의 독점. 아으 먹고싶다 -_-

  • 왁 정말 병아리처럼 생겼네요~ 속이 꽉 찬...+_+
    일본 갔다온 선물로 이런 것도 좋겠군요! 선물 먹을 것 쪽으론 생각 안 했는데...

    • 저도 처음 일본 다녀왔을 때에는 핸폰줄 이런걸 생각했었는데, 먹을 것도 좋은 선물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이번 오사카행, 열심히 먹기까지 해야할지도 모르겠네요.

  • 부모님께서도 맛나게 드셨다니 다행이구먼. 헌데 SSX라... 그리고 도쿄명과? 간사이에서 샀는디? 원래 도쿄에서 파는 건감? 거참.... ㅡ.ㅡ;;;;

    • 병아리 포즈가 SSX 스노우보딩이랑 비슷하지 않냐? 아부지 어무이도 맛있다고 하셔서 좋았다. 고맙네. 도쿄명과라는 건.. 진이 녀석의 말. 본사가 도쿄에 있나부지 무얼...

  • 아..저도 이것 너무 좋아해요.(닭은 싫어하지만 병아리는 먹는다..?)
    어렸을적부터 먹은것이니...상당히 오래된 메이커인듯 합니다.
    동경의 대표메이커이긴 합니다만 왠만한 큰 역,공항에는 항상 구비가 되어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다른것만 사와서...;;;; 돌려야되는데 시간이 없어서 계속
    불안하게 보관중입니다...;;;)

    • 어.. 물론 이름은 병아리지만.. 육류가 아닌 듯 합니다만서두.. 음...과연 동경의 대표메이커였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어디에도 구비가 되어 있다는 말씀을 들으니 작년 겨울 삿포로 전역에서 보이던 시로이고이비또가 생각나는군요... 시간이 없으셔도 언젠가 돌려주신다면 느긋하게 기다릴 수 있습니다요... 데헷.

  • 맛있겠다. ;ㅁ; 히요꼬 비싸서 손도 못 대고 돌아왔... OTL.

  • 와아~~~~
    멋지다아~~~~~ 부럽다아~~~ 아~~~~